원희룡 "제주도를 블록체인·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해야"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8.08.08 22:52:40

원희룡 제주지사는 8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에 참석해 제주도를 블록체인·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하자고 제안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은 대한민국이 글로벌 인터넷 플랫폼 영역을 선도할 절호의 기회"라며 "제주를 블록체인·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하기 위해 정부·제주도·민간기업이 참여하는 전담팀(T/F)을 구성해 논의를 진행하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새로운 규제와 모델을 실험하고, 구체화할 최적지로서 제주국제자유도시를 언급했다.

원 지사는 "제주특별자치도는 국제자유도시로서 글로벌 비즈니스에 필요한 규제 혁신을 수행할 수 있다"며 "명확한 기준과 규제로 합리적 관리 장치를 만들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순작용을 극대화하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시장질서 유지를 위한 네거티브 규제 도입, 글로벌 기준을 상회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허용, 투기·사기성 비즈니스의 진입 규제 강화 등을 제시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거래비용 절감, 안정성, '빅 브라더 사회' 방지, 인터넷 플랫폼 생태계를 바꿀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큰 잠재력이 있다"면서 "한국이 글로벌 산업 생태계의 소비자가 아니라 주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신속히 수용해 핵심 리딩 그룹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에서 거래 참여자들이 데이터를 검증·암호화해 블록 단위의 분산된 원장에 보관하는 기술로 보안성이 뛰어나다. 블록체인은 통상 비트코인이나 다른 암호화폐와 관련된 기술로 여겨지지만 모든 종류의 정보 기록에도 활용된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의 혁신성장을 위해 전기차 연관산업 육성에 필요한 제주 전기차 특구 지정도 공식 건의했다.

이날 회의는 국가 혁신성장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14개 각 부처장관, 전국 17개 시·도 지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14일 새 영어 싱글…노르웨이 첫 무대도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새 영어 싱글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발표...

설리, 파격 벗고 뽐낸 세젤예 포스..압도적 여신美

설리가 품격 있는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U-20 축구대표팀에 병역혜택"…병무청 "검토한 바 없다"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들에게도 병역 혜택을 부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