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증가세 ‘주춤’...가계부채 총량 변함없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15:09:02

대출

부동산 규제에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둔화됐지만, 가계부채 총량이 줄어든 것은 아니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 올해 1∼7월 증가폭 둔화…은행권 대출잔액은 800조 육박

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5조5천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조원, 전월 대비 7천억원 작은 규모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지난해 7월 6조7천억원에서 올해 7월 4조8천억원으로 1조9천억원 줄었다. 은행권의 월별 대출 증가폭은 5월 5조4천억원, 6월 5조원 등 올해 들어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증가세가 꺾였다는 것이지, 총량이 감소한 것은 아니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가계대출 잔액(정책모기지론 포함)은 7월 말 796조6천억원이다.

7월 기준으로 가계대출이 급증하던 2015∼2016년 평균(+6조8천억원)보다 작지만, 2010∼2014년 평균(+2조원)은 웃돌았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주택 거래량이 예년보다 많이 줄어들기도 했다"고 분석했다.

제2금융권은 은행권보다 가계대출 증가폭이 더 가파르게 둔화했다. 지난해 7월 2조8천억원 늘었지만, 올해 7월은 8천억원 증가에 그쳤다. 상호금융회사가 5천억원 줄었고, 보험사는 5천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회사는 3천억원과 5천억원씩 늘었다.

금융권 전반적으로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이 많이 축소됐다. 은행에서 3조1천억원 늘고, 제2금융권에서 2천억원 줄어 증가폭은 2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규모다. 지난해 7월 주택담보대출은 5조9천억원(은행 4조8천억원, 제2금융권 1조1천억원) 증가했다.

△ 7월 말 기준, 신용대출 및 기타대출 잔액 102.5조

신용대출을 비롯한 기타대출은 은행이 1조7천억원, 제2금융권이 1조원 늘었다. 지난해 7월(은행 1조9천억원, 제2금융권 1조6천억원)보다 역시 증가세가 둔화했다. 7월 말 주요 시중은행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1조1천982억원 늘어난 102조5천973천억원으로 기록했다.

금융위는 "올해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39조1천억원으로, 2015∼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최저 수준"이라며 "가계부채 증가세가 안정화되는 추세"라고 평가했다.

이어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지금보다 더 낮은 수준으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며 "신용대출, 전세자금대출, 개인사업자대출 등 취약요인에 대한 밀착 모니터링과 핀셋형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