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 손해율 80%대…하반기 보험료 인상 전망 돼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10 09:46:22

자동차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올해 상반기에 80%대를 보였다. 하반기에는 손해율이 더 올라 보험료 인상 압박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발생손해액/경과보험료)은 상반기 81.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포인트 높다.

1분기는 강설·한파 탓에 손해율이 82.6%까지 올랐고, 2분기는 이 같은 계절적 요인이 사라져 80.7%로 낮아졌다. 1·2분기 모두 적정 손해율(77∼78%)보다 높다.

보험업게에 따르면 올 들어 겨울철 한파와 여름철 폭염으로 손해율 악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비요금 인상까지 겹쳐 이르면 올해 4분기 이후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사업비율은 18.5%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인터넷을 통한 자동차보험 가입이 늘면서 사업비율은 개선되는 추세라고 금감원은 전했다.

그러나 보험설계사를 거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직접 가입하는 온라인(Cyber Marketing·CM) 자동차보험의 확산으로 자동차보험료 인하 요인이 있다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발언과 관련 보험업계의 생각은 다르다.

온라인 자동차보험은 아낀 사업비가 고스란히 저렴한 보험료에 반영되기 때문에 시장이 확대된다고 해서 추가적인 보험료 인하 여력이 생긴다고 보기 어렵다는 게 보헙업계의 입장이다.

손해율 상승으로 자동차보험은 116억원 적자(1분기 483억원 적자, 2분기 367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AXA손해보험 등 4개사가 흑자, 나머지 7개사는 적자다.

금감원은 20% 안팎의 정비요금 인상, '문재인 케어'에 따른 상급·종합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등 하반기에 손해율 상승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으며. 다만 경미한 사고의 수리기준이 확대되고 사업비가 절감 추세여서 손해율 상승에 따른 보험료 인상폭은 다소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금감원은 "보험금 누수 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보험료 인상 요인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국민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험료 조정 등에 대해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