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을수록 보험료 할인'…흥국‧AIA생명, 건강증진형 상품 출시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03 12:03:21

많이 걸을수록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건강증진형 보험상품'들이 잇따라 출시됐다.

흥국생명은 걸음 수에 따라 최대 10%의 보험료를 환급하는 '(무)걸으면배리굿(Vari-Good) 변액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하루 평균 걸음이 7천보 이상이면 6개월 납입 주계약 기본보험료의 7%를 환급하고, 1만보 이상이면 10%를 환급한다. 월 보험료를 20만 원 내면서 매일 평균 1만보씩 6개월 걸었다면 6개월마다 12만 원씩 최장 5년간 환급받는다.

흥국생명은 "이번 상품은 업계 최초로 변액보험에 저해지환급형을 추가했다"고 강조했다. 저해지환급형이란 표준형 대비 적은 해지환급금을 지급하는 대신 보험료가 저렴한 상품이다.

보험료 납입 기간에 최저해지환급금을 보증(표준형 예정해지환급금의 30% 또는 50%)하며, 보험료 납입완료 시점에 최저계약자적립금으로 투자수익에 상관없이 표준형 예정책임준비금으로 보증한다.

AIA생명도 지난 1일 '(무) 100세시대 걸작건강보험'을 출시했다. 건강습관 개선 프로그램 'AIA바이탈리티'를 통해 보험료 할인 혜택 등을 받는 상품이다.

'걸으면 보험료가 작아진다'는 의미를 담았다. 스마트폰의 바이탈리티 애플리케이션으로 걸음 수, 기초건강검진, 금연 선언 등에 포인트를 준다. 하루 7천500보에 50포인트, 1만2천500보에 100포인트를 제공하고, 누적 포인트에 따라 등급이 매겨져 최고 10%의 보험료가 할인된다.

이 상품은 사망보험금과 각종 암 진단금(최대 5천만원), 질병·상해위험 등을 보장한다. 또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하면 남자 40세, 20년납 기준으로 표준형보다 보험료가 17% 낮다.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하고 걸음을 많이 걸으면 총 납입 보험료를 1천만원 이상 아낄 수도 있다고 AIA생명은 설명했다.

보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