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호주 ABC방송 웹 차단…화웨이·ZTE 배제에 불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03 16:17:36

화웨이

중국이 호주 공영 공중파 ABC방송의 자국 내 웹사이트 접속을 차단했다.

중국 정부는 차단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글로벌 최대 장비업체 화웨이와 통신장비 업체 ZTE(중싱<中興>통신) 등 중국 업체들의 호주 5G 통신망 구축 참여 배제와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3일 전했다.

ABC방송 보도에 따르면 호주중앙사이버스페이스감독위원회(OCCAC) 한 관리는 "중국이 각종 루머를 비롯해 포르노, 게임, 폭력적 테러, 기타 불법적이고 유해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중국의 법률과 규제를 어기고 중국 국가 안보와 자존심을 훼손하는 해외 웹사이트에 대해서는 관련 당국이 엄격하게 다뤄야 마땅하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그러나 "중국의 인터넷은 완전히 개방돼 있다"며 "중국인에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는 전 세계 모든 나라의 인터넷 기업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고 이 관리는 전했다.

중국의 ABC방송 웹페이지 접속 차단을 둘러싸고 호주 정부가 5G 통신망 구축에 화웨이 등이 장비를 납품하지 못하도록 결정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분개하고 있다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호주 정부는 지난달 안보를 이유로 이런 결정을 내렸으며, 미국도 이와 마찬가지 결정을 내렸다.

미국 정부는 국가안보 우려 때문에 화웨이의 통신장비와 스마트폰이 미국 시장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다.

호주 정부의 이런 결정 이후 중국에서 ABC 방송 웹사이트가 차단됐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웹사이트를 통해 "호주 정부가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며 "이런 결정이 중국은 물론 호주 기업의 상호 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ABC방송 대변인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중국은 주권국가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봐야 하고 합당한 결정을 내려야 하며 호주 역시 이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파악하고 그에 걸맞은 결정을 내리는 게 옳다"며 "ABC방송은 호주에서 방송을 하기 위해 설립된 매체로 우리가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