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애플 이어 1조 달러 장중 돌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05 09:46:05

아마존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4일(현지시간) 장중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천117조5천억 원)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오전 한때 전 거래일보다 1.9% 상승한 2천50달러 50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시총 1조 달러 달성을 위한 기준점인 주당 2천50달러 27센트를 초과한 것이다. 아마존의 주식 총수는 4억8천774만1천189주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주당 1.33% 오른 2천39달러 51센트로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시총은 약 9천9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으로도 아마존의 시총 1조 달러 달성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이 종가 기준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하면 미 상장기업 기준으로 애플에 이은 두 번째가 된다. 애플은 지난달 2일 미 상장기업으로는 처음 '꿈의 시총(시가총액)'으로 불리는 시총 1조 달러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아마존 주식은 올해 들어 70% 이상 치솟았다. 이는 그 전 12개월간 상승분의 거의 2배에 달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수익성 없던 도서판매점이 마침내 상업 세계의 파괴적인 힘으로 변모했다"고 평했다.

아마존

월가 분석가들은 아마존의 장중 시총 1조 달러 달성의 원동력으로 기업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성을 꼽았다고 경제매체 CNBC가 전했다.

루프 벤처스의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는 "아마존은 그들이 리테일(소매유통)에서 해왔던 방식으로 모든 다른 시장에도 진격해 점령할 수 있다는 확신을 투자자들에게 심어줬다"고 분석했다.

특히 아마존 웹서비스 부문은 2분기에 50% 수직 성장하며 실적 고공 행진을 이끌었다.

RBC 캐피털 마켓의 마크 머헤이니는 "아마존은 실로 온라인 리테일에서 잘해왔다. 시장은 클라우드 사업에서도 그들이 잘할 수 있다는 사실에 더 강하게 반응했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미 최대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를 인수해 식품 시장에 뛰어든 데 이어 온라인 약국 필팩을 사들여 의약품 유통시장에도 팔을 뻗었다. 공격적 인수합병(M&A)을 계속하면서 아마존이 진출하는 사업의 지형이 바뀌는 아마존 현상도 생겨났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