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장서 中 위안화 사용 늘어...무역전쟁 덕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0 14:16:31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무역전쟁이 오히려 중국의 오랜 꿈인 '위안화 국제화'를 돕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중국 국영 은행인 공상은행(ICBC)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말 세계 금융시장에서 기관 및 개인 투자자가 보유한 위안화 표시 금융자산의 규모는 4조9천억 위안(약 804조원)에 달한다.

글로벌 투자자가 보유한 주식 중 위안화 표시 주식의 비중은 2.5%, 위안화 표시 채권의 비중은 3.0%까지 올라갔다. 각국 중앙은행이 보유한 자산 중 위안화 자산의 비중은 2016년 말 1.08%에서 지난해 말 1.22%로 상승한 데 이어 올해 1분기 말 1.39%까지 올라갔다.

세계 무역 결제에서 위안화 결제가 차지하는 비중도 점차 올라가는 추세여서 올해 7월 말 현재 2.04%로 각국 통화 중 5위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달러가 차지하는 비중이 38.99%로 가장 높으며, 그 뒤를 유로화가 34.71%로 뒤쫓고 있다.

이처럼 세계 무역과 금융시장에서 위안화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는 데는 미국의 전방위 무역 공세가 영향을 미친 측면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싱가포르의 금융 전문가인 케이 반 피터슨은 "예상치 못했던 미국의 전방위 무역 공세는 세계 각국이 무역과 자금 이전에서 '달러의 대체재'가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다"고 말했다.

이는 자신의 말을 잘 듣지 않는 국가에 대한 무역 공세나 제재에서 미국이 기축통화인 달러의 지위를 활용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응하기 위해 결제통화나 보유자산의 다각화를 꾀할 필요성이 있다는 얘기다.

중국 정부는 세계 경제에서 미국에 종속되는 것을 피하고자 수년 전부터 위안화 국제화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 본토 주식시장을 외국인 투자자에 개방하면서 위안화 표시 투자의 확대를 꾀하고, 원유, 금 등의 위안화 표시 선물 상품을 개발·보급하면서 위안화의 위상을 높이고자 애쓰고 있다.

상하이 원유 선물 계약의 경우 이미 세계 원유 선물 총 거래량의 15%를 차지했다는 분석도 있다.

다만 무역전쟁 등으로 위안화 가치의 급격한 절하가 예상될 경우 중국 중앙은행이 위안화 통제의 끈을 강력하게 죌 가능성이 있는 등 위안화 결제는 아직 여러 위험을 안고 있다고 SCMP는 지적했다.

위안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수지, 맨 얼굴에서 광채가…넘치는 피부 자신감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매거진 마리끌레르 2월호 별책부록의 커버를 장식했다.

이동욱, 미리 만난 발렌타인데이 '눈길'

배우 이동욱이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로맨틱한 화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샤이니 태민, 출구 없는 무한 매력

샤이니의 멤버로, 그리고 솔로 아티스트로도 자리 잡아가고 있는 태민이 패션 매거진...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