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8월 이란산 원유 수입 '제로(0)'…'톱3' 수입국 중 처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0 14:31:43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 중 하나로 각국에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을 요청한 이후 한국이 지난달 이란산 원유를 전혀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 블룸버그의 탱커 경로추적·수송 데이터를 인용해 7월 일평균 19만4천배럴이었던 한국의 이란 원유 수입량이 8월에는 0으로 떨어졌다고 10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란산 원유의 최대 수입국인 중국과 인도 역시 수입을 제한하고 있지만, 미국의 제재가 오는 11월 재개되기도 전에 수입을 중단한 것은 이란 원유 '톱3' 고객 가운데 처음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란 핵 합의 탈퇴와 함께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복원을 선언했으며 오는 11월 4일부터 제재가 복원되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해줄 것을 각국에 요청했다.

그동안 대이란 제재에 대한 한국 정부의 공식입장은 제재 예외를 위해 계속 협상한다는 것이었다.

트럼프 정부는 대이란 제재와 관련해 무관용 원칙에서 유예를 고려한다는 쪽으로 태도를 약간 완화했으나 실제로 예외를 인정한 국가는 없으며 이란산 수입업체들은 여전히 리스크를 안고 있다.

지난 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인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란산 원유와 관련해 "적절한 곳에 제재 유예를 고려하고 있다"면서도 "모든 국가의 이란산 원유 수입 제로(0)를 기대하며 그렇지 않으면 제재가 부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은 대북 문제 등 미국과의 관계 때문에 강경한 대이란 정책을 주문하는 트럼프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며, 한국은 트럼프로부터 대미 흑자를 지적받은 이후로 미국을 에너지 수입선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웽인 친 FGE 선임 원유시장 분석가는 "한국은 국가안보, 무역 등 다양한 이유로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준수할 것"이라며 "기업들은 제재 위반으로 미국의 어떤 조치든 받게 될 위험을 감수하려 하지 않을 것이며 한국 정유사들은 물량 대체를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