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보스턴 연은 총재, "올해 기준금리 2차례 추가 인상“ 주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0 16:44:32

달러

에릭 로젠그렌 미국 보스턴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올해 2차례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원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로젠그렌 총재는 전날 인터뷰에서 실업률이 계속 낮아지는 데다 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2% 목표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계속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하반기에 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이 이달에 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투자자들은 12월에도 금리가 오를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지만, 연준 정책 결정자들이 올해 4번째의 금리 인상을 결정할지는 아직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블룸버그는 로젠그렌 총재가 올해 4차례의 금리 인상과 내년의 추가 인상을 선호하는데 망설임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로젠그렌은 "앞으로의 2차례 인상을 넘어" 금리가 "정상적인" 수준으로 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보는 정상적인 기준금리는 3% 바로 밑 또는 현재보다 1% 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그는 무역분쟁이나 중국의 잠재적 성장 둔화, 신흥시장의 혼란 등을 향후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그는 터키와 아르헨티나 같은 나라들의 최근 불안에 대해서는 미국 경제에 영향을 미칠 만큼 심각하지는 않으므로 연준이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