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보급형 모델 이름은 XC…가격 699달러 추정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1 10:27:20

아이폰

이틀 앞으로 다가온 애플의 언팩 이벤트 '게더 라운드(Gather Round)'에서 엔트리 모델(저가 보급형)의 이름이 '아이폰 XC'로 추정된다고 IT 매체 더 버지가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12일 오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연다. 애플워치 4와 신형 아이패드 프로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 IT 매체는 지난해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으로 출시된 아이폰 X의 뒤를 잇는 승계 모델을 아이폰 XS, 이보다 더 큰 대화면 모델을 아이폰 XS 맥스로 추정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 6부터 유지해온 대화면 모델의 '플러스' 네이밍을 버릴 것이 확실시된다.

아이폰 XS는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아이폰 XS 맥스는 6.5인치 OLED 패널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 신작 3종 중 유일하게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쓰는 엔트리 모델은 아이폰 9 또는 XC로 불릴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OLED 패널은 부품 시장에서 LCD 패널보다 훨씬 고가에 유통된다.

더 버지는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나온 한 중국계 통신사의 마케팅 프레젠테이션을 근거로 올 가을 아이폰 라인업이 XS, XS 맥스와 XC로 정해졌다고 전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 XC의 가격을 699달러(약 78만9천 원)로 추정했다. 앞서 아이폰 저가모델 가격도 700달러 후반대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많이 나왔다.

아이폰 XS는 900달러대 후반, 아이폰 XS 맥스는 1천달러대 후반이 될 것으로 보이며, 아이폰 XC의 컬러는 레드, 화이트, 블루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 XC에는 통신사(캐리어)를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듀얼 심(SIM) 슬롯을 장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 버지는 그러나 "늘 그렇듯이 당일 애플의 이벤트에서는 이런저런 추측 보도가 정확하지 않거나 조작된 것임을 증명한 사례도 많았다"며 여지를 남겼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