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초강력 허리케인에 급등…WTI 2.5%↑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09:02:37

유가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오름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5%(1.71달러) 오른 69.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2.26%(1.75달러) 오른 79.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원유 수급 우려가 유가 오름세를 주도했다.

최대 풍속 시속 133마일(215㎞),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플로렌스는 이날 오전 현재 버뮤다 제도의 남쪽 400마일 해상에 있으며, 시속 15마일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미 남동부의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지역을 중심으로 약 100만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플로렌스의 본격 상륙을 앞두고 일부 시장 참여자들이 사재기에 나서면서 유가는 물론, 가솔린 선물도 2%대의 급등세를 나타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40달러) 오른 1,202.20달러를 기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