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자 혜택이 뭐길래...사업자 등록 서두는 다주택자들 늘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0:36:19

아파트

정부의 임대사업자 세제·금융 혜택 축소 소식이 전해진 뒤 규제를 피해 서둘러 임대사업자 등록을 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고 있다.

▲ 임대 사업자 혜택...각종 세제혜택과 건보료 감면=올해 초 정부는 임대주택 등록을 활성화하기 위해 등록된 임대주택 사업자에게 임대소득세 등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감면 혜택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주택을 살 때 LTV·DTI 40% 제한으로 은행에서 대출이 쉽지 않지만,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시중은행에서도 집값의 80%까지 대출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현재 8년 이상 임대주택으로 등록하는 주택에는 수도권 6억, 지방 3억 이하인 경우 양도소득세 중과에서 배제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 70%를 적용해준다. 같은 조건이면 종합부동산세 합산에서도 배제해준다.

전국 6억원, 85㎡ 이하 등록 임대주택에는 임대소득세 감면혜택을 주며, 이밖에 85㎡ 이하 등록 공동주택은 취득세나 재산세를 면제 또는 감면해주고, 임대소득규모가 연 2천만 원 이하인 경우 건강보험료도 감면해준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사업자는 총 8만539명으로 이미 작년 한 해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5만7천993명)를 넘어섰다.

▲ 임대사업자 등록 혜택 축소 전 등록하는 다주택자들 늘어=정부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다주택자 혜택을 축소 계획을 밝힌 가운데 각 구청엔 법 개정 전 등록을 마치려는 다주택자들이 몰리고 있다.

최근 다주택자들이 집을 사는 데 임대등록 활성화 정책을 역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정부가 8개월 만에 임대사업자 등록 혜택축소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임대사업자 혜택에 대한 법이 개정되기 전에 임대사업자 등록을 서둘러 마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어나면서 신규등록이 급증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