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자 혜택이 뭐길래...사업자 등록 서두는 다주택자들 늘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0:36:19

아파트

정부의 임대사업자 세제·금융 혜택 축소 소식이 전해진 뒤 규제를 피해 서둘러 임대사업자 등록을 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고 있다.

▲ 임대 사업자 혜택...각종 세제혜택과 건보료 감면=올해 초 정부는 임대주택 등록을 활성화하기 위해 등록된 임대주택 사업자에게 임대소득세 등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감면 혜택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주택을 살 때 LTV·DTI 40% 제한으로 은행에서 대출이 쉽지 않지만,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시중은행에서도 집값의 80%까지 대출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현재 8년 이상 임대주택으로 등록하는 주택에는 수도권 6억, 지방 3억 이하인 경우 양도소득세 중과에서 배제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 70%를 적용해준다. 같은 조건이면 종합부동산세 합산에서도 배제해준다.

전국 6억원, 85㎡ 이하 등록 임대주택에는 임대소득세 감면혜택을 주며, 이밖에 85㎡ 이하 등록 공동주택은 취득세나 재산세를 면제 또는 감면해주고, 임대소득규모가 연 2천만 원 이하인 경우 건강보험료도 감면해준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사업자는 총 8만539명으로 이미 작년 한 해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5만7천993명)를 넘어섰다.

▲ 임대사업자 등록 혜택 축소 전 등록하는 다주택자들 늘어=정부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다주택자 혜택을 축소 계획을 밝힌 가운데 각 구청엔 법 개정 전 등록을 마치려는 다주택자들이 몰리고 있다.

최근 다주택자들이 집을 사는 데 임대등록 활성화 정책을 역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정부가 8개월 만에 임대사업자 등록 혜택축소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임대사업자 혜택에 대한 법이 개정되기 전에 임대사업자 등록을 서둘러 마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어나면서 신규등록이 급증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8위…자체 최고 기록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에...

배우 안우연, 30일 입대 '더 뱅커' 막바지 촬영 중…

배우 안우연이 오는 30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지난 22일 이같이 밝히며...

남태현·장재인, 연상연하 커플…"'작업실' 인연으로 교제"

밴드 사우스클럽의 남태현(25)과 가수 장재인(28)이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