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농산물 가격 안정세…무·건고추·과일 등 평년보다 비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3:31:12

추석

추석을 앞두고 급등하던 농산물 가격이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일부 품목을 제외한 대부분 성수기 품목이 평년보다 비싼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물가 부담은 여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들어 기상 호전과 함께 수급 안정 대책 추진으로 배추 등 주요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로 전환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배춧값은 지난달 말부터 빠르게 안정돼 이달 상순에는 평년 수준으로 안정됐으며, 뭇값도 지난달 하순 대비 상당 폭 하락했다.

포기당 배춧값은 지난달 중순 5천400원대에서 이달 상순 3천600원대로 낮아졌다. 이는 평년보다 4% 상당 낮은 수준이다. 개당 뭇값은 지난달 하순 2천700원대에서 이달 상순 2천200원대로 낮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78% 상당 높았다.

농식품부는 추석 전까지 매일 배추 100t, 무 30t을 시중가보다 40~60% 싸게 공급할 계획이다.

건고추는 최근 작황 회복으로 산지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600g당 건고춧값은 지난달 중순 1만4천200원대에서 이달 상순 1만1천100원대로 낮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89% 비쌌다.

농식품부는 이달 기상 여건이 비교적 양호할 것으로 보며, 시장 가격이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과와 배는 점차 가격이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각각 19%, 24% 비싼 가격대를 유지했다.

지난 10일 기준 홍로 10㎏당 사과 가격은 3만4천100원대로 지난 5일 3만7천 원대보다 소폭 내렸고, 같은 기간 신고 15㎏당 배 가격은 5만2천500원대에서 3만8천500원대로 싸졌다.

농식품부는 사과와 배의 계약 출시 물량을 평시보다 각각 1.8배, 1.5배 늘리는 등 추석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축산물의 경우 평년 수준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임산물은 저장물량이 충분해 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내다봤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얼마 남지 않은 추석 명절까지 소비자 부담 경감은 물론, 우리 농산물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농산물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