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급등 속 은행 주택대출, 한달 새 3.4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3:49:25

대출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이 한 달 새 3조4천억 원 증가해 13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늘었다. 집값 급등이 이어지면서 관련 대출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12일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9천억 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6천억원 작아졌지만, 전월 대비 1조1천억 원 커졌다.

은행권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3조4천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7월(4조8천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91조1천억원으로 불어났다.

한은은 주택거래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개별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소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8월 7천호로 전월(6천호)보다 늘었다. 그러나 작년 8월(1만5천호)의 절반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이 늘어난 것도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확대 배경으로 보인다"며 "아파트 입주 물량이 늘면서 세입자가 증가하고 전세가격도 상승했다"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기타대출은 은행권에서 2조5천억원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9천억원 축소됐고, 전월 대비 8천억원 확대됐다.

금융위는 여름 휴가철 자금 수요 등으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증가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의 증가폭은 1조9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8천억원 축소됐지만, 7월보다는 1조원 확대됐다.

올해 들어 월별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폭은 1월 9천억 원, 3월 4천억 원, 5월 1조5천억 원, 7월 9천억 원에서 지난달 1조9천억 원으로 커지는 추세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을 합친 전체 은행권 가계대출은 9개월 만에 가장 큰 5조9천억원의 증가폭을 기록하면서 잔액이 802조6천억원에 달했다.

다만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8월에 6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조6천억원, 전월 대비 3천억원 증가폭이 축소된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