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자동차 내수·수출·생산 증가...내수 전년 比 5.0% ↑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4:10:01

지난달 자동차 내수·수출·생산 모두 증가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8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14만6천86대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승용차 개소세 감면과 신차 효과로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국산차는 4.1% 증가한 12만5천289대, 수입차는 11.2% 증가한 2만797대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싼타페와 K9 등의 신차 효과로 판매가 각각 7.4%, 7.7% 증가했다.

쌍용차도 렉스턴 스포츠 인기에 힘입어 판매가 9.7% 늘었다. 한국GM은 일부 차종 생산·판매 중단, 부평공장 설비공사에 따른 생산 감소 등으로 작년 대비 26.1% 감소했다.

르노삼성은 주력모델인 QM6 가솔린 모델이 안정적인 판매세를 보이며 작년 대비 1.5% 증가했다.

수입차는 벤츠와 BMW는 40% 이상 감소했으나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전체적으로 작년 대비 11.2% 증가했다.

수출은 신형 SUV 수출이 늘고 중동과 기타 유럽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하면서 작년 대비 2.1% 증가한 17만4천869대를 기록했다. 수출액은 28억5천만달러로 0.5% 증가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은 주요 완성차 업체의 조기 임금협상 타결과 내수·수출 회복 등의 영향으로 8.1% 증가한 29만6천471대를 기록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북미와 기타 유럽지역 수출이 늘면서 0.5% 증가한 18억7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