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전면전 하면 중국성장률 1.3%p·일자리 550만개 감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7:04:03

중국

미중 무역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면 중국 내 일자리 최대 550만 개가 사라질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JP모건은 11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미국이 2천억달러(22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이 위안화 5% 절하와 보복관세로 맞설 경우 중국 내에서 7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만약 중국이 위안화 절하 등 대응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줄어드는 일자리 수는 300만개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이어 보고서는 미국이 5천억달러(56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도 예고했던 보복관세로 대응할 경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포인트(p) 하락하고 일자리 550만개가 사라진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중국이 2019년 위안화를 올해 대비 12%가량 절하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경우 일자리 감소 폭을 90만개 까지 줄일 수 있다.

다만 급격한 위안화 절하는 중국에서 3천320억달러(374조원)에 이르는 자본 유출을 야기해 중국 외화보유액의 10% 이상이 증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앞서 2015년에도 위안화의 급격한 절하로 대규모 자본 유출을 겪었기 때문에 중국 당국자들은 이런 방식을 피하려 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