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전면전 하면 중국성장률 1.3%p·일자리 550만개 감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2 17:04:03

중국

미중 무역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면 중국 내 일자리 최대 550만 개가 사라질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JP모건은 11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미국이 2천억달러(22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이 위안화 5% 절하와 보복관세로 맞설 경우 중국 내에서 7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만약 중국이 위안화 절하 등 대응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줄어드는 일자리 수는 300만개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이어 보고서는 미국이 5천억달러(56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도 예고했던 보복관세로 대응할 경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포인트(p) 하락하고 일자리 550만개가 사라진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중국이 2019년 위안화를 올해 대비 12%가량 절하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경우 일자리 감소 폭을 90만개 까지 줄일 수 있다.

다만 급격한 위안화 절하는 중국에서 3천320억달러(374조원)에 이르는 자본 유출을 야기해 중국 외화보유액의 10% 이상이 증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앞서 2015년에도 위안화의 급격한 절하로 대규모 자본 유출을 겪었기 때문에 중국 당국자들은 이런 방식을 피하려 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