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원유재고 감소에 상승…WTI 70달러 회복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3 09:02:28

유가

국제유가는 12일(현지시간) 전날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6%(1.12달러) 오른 70.3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0.72%(0.57달러) 상승한 79.6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 우려로 2%대의 급등세를 보인 국제유가는 이날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와 미국의 대이란 원유제재 우려가 부각되면서 힘을 받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가 530만 배럴 줄었다고 밝혔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오는 11월 초 예정된 미국의 대이란 원유제재 복원과 관련, "하루 기준 이란산 원유를 200만 배럴 구매하던 국가들이 어떻게 대응할지 시장에 큰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면서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야 하고 올바른 결정이 취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0.7%(8.70달러) 오른 1,210.90달러를 기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