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추석 예상경비, 작년 比 16%↓...평균 40만7천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3 10:09:56

올해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추석 명절 관련 경비가 작년보다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천88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평균 40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의 48만4천원보다 15.9% 줄어든 것이다.

추석에 사용하는 경비 가운데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는 '부모님·친지 용돈'이라는 응답이 52.2%로 가장 많았으며, '선물 비용'(12.2%)과 '외식·여가 활동'(11.8%)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경비에 대비하는 방식과 관련해서는 '추석 전후로 경비 줄이기'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6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딱히 방법이 없다'는 응답이 14.2%로 뒤를 이었고 ▲ 재래시장·온라인 구매로 지출 절감(14.2%) ▲ 할부거래로 부담 줄이기(13.5%) ▲ 야근·특근으로 수당 벌기(10.1%)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설문조사에서는 추석 연휴 예상 지출액이 평균 45만원으로, 작년보다 4만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도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