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증가에 가정간편식 매출 증가...저출산에 영유아식↓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3 13:51:16

1인 가구의 증가 등 가족형 태의 변화로 가정간편식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보인 반면, 저출산의 영향으로 분유 등 영유아식은 감소하고 있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7년 국내 식품생산실적 통계'에 따르면 식품유형 중 즉석조리·편의식품, 식육가공품, 유탕면류, 커피 등이 지난해 급성장했다.

가정간편식(HMR)으로 팔리는 즉석조리·편의식품 생산실적은 2016년 1조2천403억원에서 2017년 1조7천371억원으로 40.1% 증가했다.

식육가공품(햄·소시지·베이컨류)도 2017년 1조7천784억원으로, 2016년(1조5천507억원)보다 14.7% 늘었다. 유탕면류(봉지라면·용기면)는 2016년 1조8천10억원에서 2017년 1조9천639억원으로 9% 증가했다.

식약처는 "1인 가구, 맞벌이 가족 증가 등으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인기를 끌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커피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7년 커피 생산액은 1조8천28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액상 커피와 볶은 커피 생산이 각각 26.7%와 9.4% 늘었다.

이에 반해 저출산 현상 지속 등으로 영·유아식은 2016년 4천172억원에서 2017년 3천965억원으로 5% 줄었다. 영유아식은 분유류, 조제유류, 영아용 조제식, 성장기용 조제식, 영·유아용 곡류조제식, 기타 영·유아식, 영·유아용 특수조제식품 등을 말한다.

우유류 역시 2016년 2조7천39억원에서 2017년 2조5천893억원으로 4.2% 감소했다.

간편식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