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한 달 만에 최대폭 하락…WTI 2.5%↓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9.14 09:14:18

유가

국제유가는 13일(현지시간)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5%(1.78달러) 떨어진 68.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1.81%(1.44달러) 하락한 78.3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WTI와 브렌트유는 한 달 만에 가장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신흥시장의 통화 불안과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우려가 부각되면서 전날 급등한 국제유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최근 신흥국 경제불안을 거론하면서 "신흥국의 통화가치가 미 달러화보다 떨어지면서 에너지 수입 비용이 많이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원유 수입 비용이 크게 늘어나면서 수요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IEA는 또 "글로벌 무역분쟁 격화가 경제 성장에 미칠 위험도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70달러) 하락한 1,208.20달러를 기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