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9 ,보상판매 시작·실버 색상 출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2 16:20:26

노트9

삼성전자가 경쟁사 신작들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에 대한 관심 끌기에 나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부터 갤럭시노트9 특별보상 판매를 시작했다.

특별보상 판매는 삼성전자가 상반기 갤럭시S9을 출시하면서 국내에서 처음 도입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갤럭시노트9 보상 판매는 출시 후 한 달여가 지나서 시작됐다.

11월 30일까지 갤럭시노트9을 구매한 고객이 기존에 쓰던 갤럭시S시리즈,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반납하면 삼성전자는 중고매입가에 최대 10만원을 추가 보상하는 방식이다.

갤럭시S부터 S9까지 S시리즈와 갤럭시노트부터 노트8, 노트FE까지 노트 시리즈가 대상이다. 다른 삼성 스마트폰 모델과 애플 아이폰, LG 스마트폰은 특별보상 대신 일반 보상 프로그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고객에게 최대의 보상을 제공하기 위해 전·후면 강화유리 파손, 일반 사용 흔적은 보상금액을 차감하지 않는다"며 "다만 기능상 문제가 있는 제품은 보상 금액을 차감하며 고장난 제품은 매입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갤럭시노트9 새 색상인 '클라우드 실버'를 이르면 이번 주 중 출시할 예정이다.

새 색상 출시로 애플 아이폰XS 시리즈, LG전자 V40 씽큐 등 경쟁 신작에 맞서 소비자 관심을 환기하고 신규 스마트폰 출시 효과를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이로써 갤럭시노트9은 오션 블루, 미드나잇 블랙, 라벤더 퍼플, 메탈릭 코퍼에 이어 총 5가지 색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