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최저임금 차등화 조사·검토 필요성, 홍영표와 공감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4 17:58:30

김동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저임금 업종별·지역별·연령별 차등적용에 대해 실태조사와 검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4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홍 원내대표와 1시간 가까이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우선 (최저임금 차등적용과 관련해) 여러 현재 실태조사나 검토 필요성에 대해서는 생각을 같이 하지만 신중하게 같이 조금 봐야겠다는 점에서 (홍 원내대표와) 서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업종별·지역별·연령별 이런 것(차등적용)을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는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지난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밝힌 의견을 반복했다.

이어 "업종은 현행법에서 할 수 있도록 돼있는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부결됐고 나머지 것들은 하려면 법 통과를 해야하는 사안들"이라며 "지역별·연령별에 대해선 아이디어 차원에서 이야기할 수 있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할 게 많아 상당히 진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홍 원내대표와) 최근 경제상황과 고용상황, 정기국회에서의 국회 대책, 법안들, 규제개혁 관련 협조 요청, 예산 통과와 세제개편안 통과를 위한 협조 등 폭넓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상황 등에 인식을 같이 했고, 정부에서 하고 있는 일에 공감했으며 국회와 당 차원의 협조 등에 대해 생산적인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일부 현재 고용 어려움에 대해서는 저희가 생각하는 여러 대응방안을 설명하며 협조를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