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금리 급등 속 투자심리 위축…WTI 2.7%↓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5 09:23:23

유가

국제유가는 4일(현지시간) 3% 가까이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08달러(2.7%) 급락한 74.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20분 현재 배럴당 1.59달러(1.84%) 떨어진 84.70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국채금리 오름세와 맞물려 금융시장 전반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의 투자수요를 위축시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장중 0.07%포인트 급등한 3.23%까지 올랐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을 앞두고 국제유가가 가파르게 올랐던 점도 차익실현 매도를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제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30달러(0.1%) 내린 1,201.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금값은 별다른 재료 없이 좁은 범위에서 혼조세를 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