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가관리 강화...감자·무 대거 풀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5 10:26:06

정부가 채솟값의 고공행진에 감자와 무 등을 대거 푸는 등 물가관리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5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농산물·석유류 수급가격 동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9월 소비자물가는 기록적인 폭염 여파 등으로 농산물 가격 오름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전기요금에 대한 한시적 인하 효과가 소멸해 상승 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등의 리스크를 감안해 경각심을 갖고 물가관리 노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면서 가격 강세를 보이는 농산물에 대해 수급조절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감자는 이달 말까지 시장접근물량(TRQ) 2천600t을, 연말까지는 3천t을 추가 도입하고, 무는 계약재배물량을 하루 100t씩 조기 출하한다.

정부는 필요하면 토마토 등의 조기 출하를 유도하고, 상추 등도 수급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석유류에 대해서도 국제유가 동향과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면서 알뜰주유소에 대한 시설개선비용을 지원해 가격경쟁력을 강화하고 가격정보를 공개하는 등 구조적 가격 안정화 노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감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