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가관리 강화...감자·무 대거 풀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5 10:26:06

정부가 채솟값의 고공행진에 감자와 무 등을 대거 푸는 등 물가관리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5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농산물·석유류 수급가격 동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9월 소비자물가는 기록적인 폭염 여파 등으로 농산물 가격 오름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전기요금에 대한 한시적 인하 효과가 소멸해 상승 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등의 리스크를 감안해 경각심을 갖고 물가관리 노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면서 가격 강세를 보이는 농산물에 대해 수급조절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감자는 이달 말까지 시장접근물량(TRQ) 2천600t을, 연말까지는 3천t을 추가 도입하고, 무는 계약재배물량을 하루 100t씩 조기 출하한다.

정부는 필요하면 토마토 등의 조기 출하를 유도하고, 상추 등도 수급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석유류에 대해서도 국제유가 동향과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면서 알뜰주유소에 대한 시설개선비용을 지원해 가격경쟁력을 강화하고 가격정보를 공개하는 등 구조적 가격 안정화 노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감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