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스코 관세율 55.21%p·현대제철 0.98%p ↓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5 15:18:58

철강

미국 상무부가 국내 철강기업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냉연강판에 적용할 관세율을 애초보다 낮춰 산출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업계에서는 미국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돼 철강제품 수출길이 막혔던 상황에서 이 같은 결정이 나와 긍정적으로 보는 분위기다.

다만 미국의 관세율 적용 기준이 지나치게 자의적이라는 비판과 함께, 최종판정까지 가면 관세율 숫자가 또 달라질 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 모습이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상무부는 국내 철강기업의 냉연강판 제품에 대한 연례재심 1차 예비판정 결과를 내놓았다.

포스코에 대해선 애초 원심에서 결정돼 지금까지 적용돼온 관세율 59.72%에서 4.51%로 크게 낮춘 관세율을 발표했다. 4.51%는 반덤핑(AD) 2.78%와 상계관세(CVD) 1.73%를 합친 수치다.

그러나 현대제철의 경우 원심 결과 38.22%였던 관세율이 이번 1차 예비판정 이후 37.24%(AD 36.59%, CVD 0.65%)로 소폭 줄어든 데 그쳤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애초 원심에서 '59%'라는 숫자가 나왔을 때 반발이 많았었다"며 "최종판정까지 이같이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도록 업계와 함께 정부도 계속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미국 정부의 관세율 산정 기준이 자의적이라는 불만이 여전한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어떤 관세율을 내놓을지는 그야말로 상무부의 마음"이라며 "일단 최종판정까지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경계를 거두지 않았다.

실제로 미국 상무부의 판단이 자의적이란 비판을 받는 배경에는 '불리한 가용정보'(AFA)가 있다.

AFA란 반덤핑·상계관세 조사에서 대상 기업이 미국 상무부가 요구하는 자료 제출 등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상무부가 자의적으로 고율의 관세를 산정하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개별 업체별로 AFA에 근거해 각각 조사하다 보니 업체별로 관세율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애초 높은 관세율을 맞았던 포스코가 그동안 충실히 대응해 처음보다 낮은 관세율을 받은 것 같고, 현대제철에 대한 결과는 아쉬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 측은 "최종판정이 나올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