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직장인 20.9%, ”월 소득 감소“...평균 36만9천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8 10:21:01

'주 52시간 근무제'가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시행된 지 100일이 지났으나 직장인 절반 이상은 별다른 변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으며, 임금이 줄었다고 응답한 자는 20.9%로 나타났다.

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638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시행 후 변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3.6%는 재직 중인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근로시간 단축제를 도입한 기업에 재직 중인 응답자(279명) 가운데 66.5%는 '실제 근로시간은 줄지 않았다'고 답해 '실제로 줄었다'는 응답 비율(33.5%)의 약 2배에 달했다.

또 절반 이상인 54%는 근로시간 단축제 시행 이후 '별다른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체감하고 있다는 응답이 30.6%였고, 부정적이라는 답변도 전체의 15.4%에 달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취미 등 여가생활 가능'(49.4%·복수응답)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부정적으로 체감하는 응답자는 '월 소득 감소'(53.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실제로 응답자의 20.9%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임금이 줄어들었다고 밝혔으며, 감소 금액은 평균 36만9천원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근로시간 단축법이 제대로 지켜지기 위한 조건으로는 '강력한 법적 제재'라는 응답이 30.7%로 가장 많았으며 ▲ 조직 내 분위기(27.7%) ▲ 명확한 기준 마련(16.0%) ▲ 경영진 독려(12.9%) ▲ 사회적 분위기(8.2%) 등의 순이었다.

주52시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