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신용위험지수 최대치 기록...상호금융 신용위험 커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8 14:13:06

대출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로 지난 분기 대비 가계 신용위험지수 증가폭이 2002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한 취약차주 이용 비중이 높은 상호금융조합의 신용위험지수는 통계 작성 이래 최대로 드러났으며, 비은행 금융기관에서는 전반적으로 신용위험이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2017년 4분기 국내은행의 가계에 대한 신용위험지수는 전분기 대비 20포인트 상승한 27을 나타냈다.

가계신용 위험 지수란 대비 가계금융부채, 개인가처분소득 대비 가계금융부채, 주택구입가격 대비 주택구입을 위한 대출액, 명목가계대출금리, 가계금융부채 대비 신용카드 등 여신전문기관의 대출비중, 신용카드 연체율 등을 종합해 산출하는 지수를 말한다.

보통, 가계대출의 부실화 위험도를 측정하는 도구로 쓰이며, 이 지수가 높으면 부실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나타낸다.

은행들은 신용위험이 전 분야에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가계 신용위험지수가 27로 3분기(7)보다 크게 올라갔다. 대기업(3)과 중소기업(23)도 신용위험이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비은행금융기관도 상호저축은행(-14), 상호금융조합(-30), 생명보험회사(-6)에서 대출 태도가 강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신용위험은 비은행 전 업권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신용위험지수가 상호금융(34)은 역대 최고이고 상호저축은행(17)은 2016년 3분기(18) 이후 가장 높다. 신용카드(31)와 생명보험(15)도 높게 나왔다. 대출수요는 카드사(6)만 생활자금 수요 등으로 플러스였다.

금융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