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월세 시장서 전세 비중 커져...9월 거래량 中 74.1%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08 15:00:15

서울 아파트 전월세 시장에서 전세의 비중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전세 선호 심리가 이후 전셋값 상승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월세시장의 신고일 기준 지난 9월 거래량은 1만3316건으로 전세 비중은 74.1%(9867건)로 집계됐다.

전월세시장에서 전세 거래비중이 74%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4년 12월(74.6%) 이후 3년9개월만이다. 같은달 기준으로도 2014년(76.8%)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동기(71.5%)나 전월(73.2%)과 비교해도 증가세가 뚜렷하다.

자치구별로 보면 강북(82.8%), 강서(82.7%), 은평(81.5%), 양천(81.1%), 강동(80.6%)가 80%를 넘어섰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성동(70.0→60.0%), 영등포(72.4% 유지), 은평(81.8→81.5%)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전세 수요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한국감정원 전세수급동향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9월 기준 수급지수는 98.3로, 전월 93.9대비 4.4포인트 증가했다.

이 지수는 전세시장의 수급상황을 기준치를 100으로 놓고, 0부터 200까지 나타낸 것으로 100 미만이면 공급이 많다는 뜻이고 그 반대면 공급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세수급지수는 지난 2월 99.5를 기록한 이래 최근 8개월동안 기준치를 밑돌고 있지만, 지난 5월(85.1) 저점을 기록한 이후 4개월째 증가하며 기준치에 가까워 지고 있다.

전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