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3:20:01

부동산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 랩장은 10일 "9·13대책의 강력한 대출 규제로 자금조달이 힘들어지면서 주택시장의 신규 진입이 힘들게 됐다"며 "1주택 이상 갈아타기 수요는 물론 실수요자들의 구매심리도 위축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함 랩장은 "전세가율이 떨어지면서 갭투자도 어려워졌고, 보유세 부담 때문에 추가로 주택을 구입하는데 고민이 많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매매가격이 급락하진 않겠지만 한동안 숨고르기 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가격이 오를대로 올라 추격 매수가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는데 강력한 수요 규제로 매수·매도자들이 일제히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분위기"라며 "거래공백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강보합세인 서울 아파트값은 이르면 이달 말부터 지수상 하락세로 반전할 수 있다.

특히 내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주택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대출 규제가 강력한 상황에서 금리까지 오르면 파급력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 시중은행의 부동산팀장은 "현재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가 3.5%인데 올해 말, 내년 초 잇단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담대 평균 금리가 4%를 넘어서면 신규로 집을 사려는 사람은 물론이고 기존 대출 보유자에게도 부담이 상당할 것"이라며 "주택 구매심리에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 김규정 부동산 전문위원은 "올해 1차 금리 인상폭이 크지 않더라도 미국과의 금리 격차를 줄이기 위해 내년에도 추가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부 저신용자의 주담대 금리가 현재 5%까지 높아진 가운데 기준금리가 오르면 은행의 금리 인상 폭은 더욱 가팔라져 주택시장의 위축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