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뒤 서울 집값 전망, 전문가 "상승 46% vs 하락 27%“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3:25:22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1년 뒤에 서울 집값은 상승하겠지만, 비수도권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으며, 종합부동산세는 현행보다 강화하되 취·등록세는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10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동향' 10월호에 실린 2018년 3분기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한 전문가 102명 중 46.1%는 1년 뒤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이 현재보다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현재와 비슷(26.5%)하거나 하락(27.5%)한다는 응답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해 전망의 불확실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의 1년 뒤 주택매매가격에 대해서는 51.0%가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을 내놨다.

전문가의 46.1%는 1년 뒤 서울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비수도권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문가는 12.7%에 머물렀다.

3분기 서울의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해 전문가의 52.9%는 '매우 높음'이라고 평가했고, '높음'이라는 응답도 37.3%에 달했다. 반면에 비수도권의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해서는 '낮음' 또는 '매우 낮음'이라고 답한 비중이 52.9%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된 이후인 지난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 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102명이었다.

전문가들은 부동산 보유세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강화된 현행체제를 유지하거나 더욱 강화하자는 의견이 우세했으며, 재산세는 현행유지 의견이 5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종합부동산세에 대해서는 강화하자는 의견이 48%로 현행유지(42%)보다 높았다.

거래와 관련한 취·등록세에 대해서는 완화하자는 의견이 52%로 과반을 차지했고, 양도세의 경우에도 현행유지(39%)하거나 완화(37%)하자는 의견이 비슷했다.

2018년 이후 유예가 끝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에 대해서는 현행 유지하자는 의견이 76%로 완화(24%)하자는 의견보다 훨씬 많았다.

아파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