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 "中, 위안화 절하 안돼"…환율조작국 발표 앞두고 경고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5:36:29

미중 무역전쟁이 갈수록 첨예해지는 가운데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중국에 '경쟁적 통화 절하'(competitive devaluation)를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므누신 장관은 10일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재무부가 통화 문제를 "매우 신중하게" 모니터하고 있다면서 올해 중국 위안화 가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중국과 무역협상의 일환으로 위안화 환율문제를 논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양국의 추가 협상 일정은 잡혀 있지 않다.

위안화 가치는 올해 3월 고점에서 10.9% 하락해 달러당 6.9213위안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와 애널리스트들은 위안화가 중요한 심리적 지지선인 달러당 7위안까지 뚫고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위안화 약세에 중국 내부적 경제 문제를 포함한 여러 요인이 있다고 인정했다. 위안화는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 경제성장 둔화, 달러 강세 영향 등으로 올해 하방 압력을 받았다.

미국 재무부는 다음 주 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 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지가 큰 관심사다. 므누신 장관은 보고서가 조만간 나올 것이라면서도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므누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