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증시 부진에 6거래일째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6:00:42

환율

10일 하락 출발했던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10월 들어 내리 오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3원 오른 1,13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7월 24일(1,135.2원) 이후 최고치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2.4원 떨어진 1,130.3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하는 일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너무 빨리 가서는 안 된다. 금리를 빨리 올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미국 국채 금리 상승세가 진정됐고, 달러 강세 현상이 꺾이며 원/달러 환율도 하락 출발했다. 그러나 미·중 무역 갈등이 계속되면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위축, 원/달러 환율도 반등했다.

이날 코스피·코스닥 지수는 각각 1.12%, 2.56% 하락했고, 외국인 투자자도 2천769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7거래일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투자심리가 부진한 상태"라며 "이탈리아 예산안의 불확실성도 유로화 가치를 약하게 만들어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03.41원으로 전 거래일 기준가(995.21원)보다 8.2원 높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