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美증시 급락에 급등...1,140원대 진입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1 09:52:37

환율

전날 미국 뉴욕 증시가 크게 떨어지자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20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7.8원 오른 1,141.8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8.3원 오른 1,142.3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 중 1,140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0월 10일(1,143.0원) 이후 처음이다. 거의 1년 만이다.

지난 밤 뉴욕증시에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3.1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3.29%), 나스닥 지수(-4.08%)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 영향으로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도 2% 넘게 하락 출발했다.

금융시장에서는 증시 급락 여파로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발동해 원화를 비롯한 아시아 신흥국 통화가 일제히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 당국이 위안화 환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것을 억제하려고 노력하지만 대내외 여건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내 증시에서도 외국인 매도세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9분 현재 100엔당 1,018.24원으로 전 거래일 기준가(1,003.41원)보다 14.83원 높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윤아, 30일 생일에 스페셜 앨범

소녀시대 윤아(29)가 생일인 30일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A Walk to Remember)를 발표...

이하이, 3년 만의 신보 '24℃'…"24살 사랑의 온도"

솔(Soul) 보컬인 가수 이하이가 3년 만에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정재형, 내달 새앨범 '아베크 피아노'…9년만에 컴백

싱어송라이터 겸 피아노 연주자 정재형이 9년 만에 신보를 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