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3조6천억 증가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1 14:38:26

가계대출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에도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확대됐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07조7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1천억원 증가했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 폭은 전월(5조9천억원)보다 축소했으나 지난해 같은 달(4조9천억원)보다 컸다. 은행 주택담보대출(594조7천억원)은 3조6천억원 불었다. 전달 증가액 3조4천억원에서 확대했다. 작년 7월(4조8천억원) 이후 최대이기도 했다.

9·13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했으나 이미 승인된 중도금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했으며 집단대출 증가액은 8월 1조4천억원에서 9월 2조1천억원으로 확대했다.

9·13 대책 효과는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9·13 대책 영향을 찾아봤지만 숫자엔 나타나지 않았다"면서도 "모니터링해보면 (9·13 대책 후인) 9월 하순에는 대출이 많이 늘어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은행 기타대출(211조9천억원)은 한 달 전보다 1조4천억원 늘었다. 추석 상여금으로 가계의 여유 자금이 늘어난 덕분에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전월(2조5천억원)보다 축소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행권을 포함한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4조4천억원으로 가계대출 증가액은 전년 동월과 비교해 1조7천억원, 전달 대비로는 2조2천억원 줄어들었다.

제2금융권 가계부채가 7천억원 감소해 2015년 이후 최초로 순감소로 전환했다. 업권별로 여신전문금융회사가 8천억원, 상호금융이 3천억원 감소한 반면 보험은 3천억원 증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윤아, 30일 생일에 스페셜 앨범

소녀시대 윤아(29)가 생일인 30일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A Walk to Remember)를 발표...

이하이, 3년 만의 신보 '24℃'…"24살 사랑의 온도"

솔(Soul) 보컬인 가수 이하이가 3년 만에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정재형, 내달 새앨범 '아베크 피아노'…9년만에 컴백

싱어송라이터 겸 피아노 연주자 정재형이 9년 만에 신보를 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