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中합작법인 지분 50→75% 확대…자동차업체 첫 사례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1 15:52:55

중국

독일 자동차 메이커 BMW가 중국 합작법인 지분을 현재의 50%에서 75%로 높여 단독 경영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11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BMW는 성명을 내고 36억 유로(약 4조7천억원)를 들여 중국 합작법인인 화천(華晨)바오마 지분을 75%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설립된 화천바오마의 지분은 BMW가 50%, 중국 화천자동차가 40.5%, 공장이 있는 랴오닝성 선양(瀋陽)시 정부가 9.5%를 갖고 있다. 합자 기한은 2028년이다.

외국 자동차 메이커가 중국 합작법인 지분 50% 이상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발표한 외국인 투자 네거티브 리스트를 통해 2022년부터는 승용차 분야의 외자 지분 제한을 철폐하기로 했다.

BMW의 지분 확대 계약은 중국 정부의 외국인 지분 제한 규제가 없어지는 2022년에 마무리된다. BMW는 합작법인 지분을 높이는 데 그치지 않고 선양에 제3공장을 짓는 등 중국 내 투자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은 BMW의 자국 내 투자 확대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베이징 집무실인 중난하이(中南海)에서 하랄트 크루거 BMW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BMW는 중국 정부가 자동차 산업에서 외국 기업 투자 지분 제한을 완화하고 나서 첫 수혜자"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의 대외 개방 정책은 변함이 없을 뿐만 아니라 개방 수준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중국의 개방 추진은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윤아, 30일 생일에 스페셜 앨범

소녀시대 윤아(29)가 생일인 30일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A Walk to Remember)를 발표...

이하이, 3년 만의 신보 '24℃'…"24살 사랑의 온도"

솔(Soul) 보컬인 가수 이하이가 3년 만에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정재형, 내달 새앨범 '아베크 피아노'…9년만에 컴백

싱어송라이터 겸 피아노 연주자 정재형이 9년 만에 신보를 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