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美 금리인상 우려 이어지며 일제히 급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2 09:23:11

유럽증시

유럽 주요국 증시는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우려가 이어지면서 폭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94% 내린 7,006.93으로 장을 마쳤다.

영국 증시는 올해 4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BP, 로열더치셸 등 에너지기업들의 낙폭이 특히 컸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5,106.37로 하루 사이에 1.92% 폭락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539.35로 1.48% 내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도 3,210.65로 전날 종가보다 1.74% 떨어진 채로 장을 마감했다. 이 같은 유럽 증시의 급락세는 미국의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 심리가 여전히 시장을 짓눌렀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서는 미국이 기존 예상을 넘는 경기 호조세를 바탕으로 기준금리를 더욱 높게 끌어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면서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의 주요 증시가 크게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런던캐피털그룹의 애널리스트 재스퍼 롤러는 로이터통신에 "최근 글로벌 증시의 대학살은 투자자들이 미국의 금리 상승에 조정을 하는 것"이라면서 투자자들이 페이스북이나 아마존 등 미국의 IT 거대기업들에서 눈을 돌려 보수적인 전략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