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실무진, '중국 환율조작 안한다' 잠정 결론“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2 10:15:45

므누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지 않고 있다는 내부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재무부 관리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이렇게 보고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 2명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이 이런 실무선의 분석 결과를 그대로 수용한다면 내주 발표할 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을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하게 되고 이로 인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므누신 장관이 최종적으로는 다른 조사 결과를 환율보고서에 담을 수도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수차례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중국을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처음으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도록 므누신 장관을 공개적으로 압박해 왔다.

그러나 실무선에서 재무부 관리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볼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 재무부는 교역촉진법에 따라 해마다 2차례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대미 무역수지 흑자 200억달러 초과, 경상수지 흑자의 국내총생산(GDP) 3% 초과, 환율시장 한 방향 개입(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을 기준으로 교역대상국을 분석한다.

이 3가지에 모두 해당하는 국가를 심층분석대상국(환율조작국)으로, 2가지에 해당하는 나라를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한다.

중국은 1개 기준에만 해당하지만 대미 무역흑자 규모가 현저하게 크다는 이유로 관찰대상국이 됐다.

소식통들은 이번 반기 보고서가 다음 주에 발간될 예정이라면서 중국은 현저한 무역흑자 때문에 관찰대상국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블룸버그와 한 인터뷰에서 환율보고서에 대한 언급은 거절하면서 "우리는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우려하고 있으며 이것이 경쟁적 절하로 이용되지 않고 있음을 확인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