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주식시장 반등에 13원 급락…1,131원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2 16:00:02

환율

전날 10원 넘게 급등했던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10원 넘게 하락했다. 전날 급락했던 국내 주식시장이 반등했고 미국과 중국이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원화 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0원 떨어진 1,131.4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하락한 것은 이달 들어 처음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7.9원 떨어진 1,136.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도 나오면서 미·중 무역갈등이 출구를 찾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전날 4% 넘게 하락했던 코스피는 이날 1.46%, 코스닥 지수는 3.41% 상승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약 878억원어치 순매수하며 8일 만에 '사자'로 돌아섰다.

다른 아시아 신흥국 시장도 대부분 반등하고 있다.

김현진 NH선물 연구원은 "미·중 간 갈등 완화로 위안화 투매가 약해지면서 위안화와 연동된 원화 강세 현상이 나타났다"며 "외환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포심리가 빠르게 진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06.45원으로 전 거래일 기준가(1,019.65원)보다 13.2원 낮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