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주식시장 반등에 13원 급락…1,131원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2 16:00:02

환율

전날 10원 넘게 급등했던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10원 넘게 하락했다. 전날 급락했던 국내 주식시장이 반등했고 미국과 중국이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원화 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0원 떨어진 1,131.4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하락한 것은 이달 들어 처음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7.9원 떨어진 1,136.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도 나오면서 미·중 무역갈등이 출구를 찾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전날 4% 넘게 하락했던 코스피는 이날 1.46%, 코스닥 지수는 3.41% 상승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약 878억원어치 순매수하며 8일 만에 '사자'로 돌아섰다.

다른 아시아 신흥국 시장도 대부분 반등하고 있다.

김현진 NH선물 연구원은 "미·중 간 갈등 완화로 위안화 투매가 약해지면서 위안화와 연동된 원화 강세 현상이 나타났다"며 "외환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포심리가 빠르게 진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06.45원으로 전 거래일 기준가(1,019.65원)보다 13.2원 낮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