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 "취약층 맞춤형 일자리 필요…'가짜 일자리‘주장은 당치않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5 10:47:16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4일 정부가 공공기관 인턴 등 단기 일자리를 늘리는 것을 두고 야권에서 '급조된 일자리'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 "고용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은 정부가 해야 할 기본적 책무"라고 반박했다.

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시장에서 밀려나 생계를 위협당하는 국민이 있는데, 그분들을 위한 일자리를 '가짜 일자리'라고 만들지 말라는 주장이 온당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은 "이번에 발표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일자리의 질은 좋아지고 있지만 일자리 양의 증가는 미흡한 편"이라며 "상용직이 증가하고 여성, 청년, 노인 고용률이 증가한 것은 반가운 소식이다. 특히 20대 후반 청년고용률(70.7%)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임시직, 일용직 일자리가 계속 감소하는 것은 아픈 부분이다. 이에 정부가 청년, 신중년, 어르신 등 취약 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를 적극 제공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은 "규제혁신과 혁신성장을 통해 민간의 일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노력은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방향이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노동시장 밖으로 밀려나는 사람들을 위해 정부가 그 대책을 세우는 것 역시 복지적 차원에서도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수석은 "이들이 임금소득을 통해 생활을 유지하도록 하고 근로 능력의 저하를 막아 노동시장으로의 복귀를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가짜일자리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가 기획재정부를 통해 공공기관을 압박해 급조하는 단기 일자리가 불필요한 인력채용으로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경우 업무상 배임 내지 국고 손실에 해당한다"고 비난했다.

청와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인피니트 성열 26일 입대…"보고 싶을 거예요"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28)이 26일 입대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2일 "성열이..."

구혜선, 일상 속에서도 무결점 인형 미모..."추워요"

배우 구혜선의 인형 미모가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최정윤, 붕어빵 딸과 단둘이 제주도 여행..."내 사랑"

최정윤이 딸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