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 "취약층 맞춤형 일자리 필요…'가짜 일자리‘주장은 당치않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5 10:47:16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4일 정부가 공공기관 인턴 등 단기 일자리를 늘리는 것을 두고 야권에서 '급조된 일자리'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 "고용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은 정부가 해야 할 기본적 책무"라고 반박했다.

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시장에서 밀려나 생계를 위협당하는 국민이 있는데, 그분들을 위한 일자리를 '가짜 일자리'라고 만들지 말라는 주장이 온당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은 "이번에 발표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일자리의 질은 좋아지고 있지만 일자리 양의 증가는 미흡한 편"이라며 "상용직이 증가하고 여성, 청년, 노인 고용률이 증가한 것은 반가운 소식이다. 특히 20대 후반 청년고용률(70.7%)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임시직, 일용직 일자리가 계속 감소하는 것은 아픈 부분이다. 이에 정부가 청년, 신중년, 어르신 등 취약 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를 적극 제공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은 "규제혁신과 혁신성장을 통해 민간의 일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노력은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방향이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노동시장 밖으로 밀려나는 사람들을 위해 정부가 그 대책을 세우는 것 역시 복지적 차원에서도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수석은 "이들이 임금소득을 통해 생활을 유지하도록 하고 근로 능력의 저하를 막아 노동시장으로의 복귀를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가짜일자리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가 기획재정부를 통해 공공기관을 압박해 급조하는 단기 일자리가 불필요한 인력채용으로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경우 업무상 배임 내지 국고 손실에 해당한다"고 비난했다.

청와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