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10.15 15:31:32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일본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제도권에서 하고 있다. 우리는 언제까지 이렇게 (규제의 사각지대에서) 할 건가"라고 묻자 "개인적으로 빨리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윤 원장은 가상화폐의 성격에 대해 "암호자산으로 분류된다"며 "금융자산이라고 하기는 조금 어려운 형태다. 암호자산의 성격이 불확실한 측면이 있고, 국제적으로 통일된 기준이 없어서 정부가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를 다루는 뚜렷한 법률이 없는데도 가상화폐공개(ICO)를 금지하는 게 모순된다는 지적에는 "금융 권역이 아니어서 금융 측면에서는 (단속) 안 한다"며 "위법행위는 적발해 검찰로 넘기든지 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