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우동 한 끼만 먹어도 나트륨 1일 기준치 80% 섭취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7 13:28:28

라면

라면과 우동, 칼국수 등 면류를 한 끼만 먹어도 1일 나트륨 섭취 기준치의 80%를 섭취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관 단골 메뉴인 팝콘·콜라세트를 먹으면 1일 당 섭취 기준치의 상당량을 채우게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면류(라면 20개, 국수 20개)와 음료류(과일·채소음료 20개, 탄산음료 20개, 커피 20개, 발효유류 20개), 영화관에서 판매되는 팝콘(54개)과 콜라(3개)의 당·나트륨 함유량을 조사해 17일 발표했다.

나트륨과 당은 과잉 섭취 시 심장질환, 비만 등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2016년부터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으로 관리되고 있다.

면류는 양념류(간장, 된장, 고추장, 쌈장)와 반찬류(배추김치)를 제외하고 한국인이 나트륨을 가장 많이 섭취하게 되는 음식이다.

면류의 나트륨 평균 함량은 우동 1천724㎎, 라면(유탕면) 1천586㎎, 칼국수 1천573㎎ 순이었다. 1일 나트륨 섭취 권고량은 2천㎎ 미만인데, 라면의 나트륨 함량은 기준치의 79%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라면은 국물형(16개, 평균 1천693㎎)이 비국물형(4개, 평균 1천160㎎)보다 나트륨 함량이 높았고, 봉지면(12개, 1천640㎎)이 용기면(8개, 평균 1천505㎎)보다 나트륨이 많았다.

우동은 제품별로 함량이 1천100∼2천130㎎으로 차이가 있었다.

영화관 팝콘의 나트륨 함량도 높았다. 전국 6개 지역 영화관에서 일반·달콤·시즈닝맛 팝콘은 수거해 분석한 결과, 총내용량당 나트륨 평균 함량은 시즈닝 948.6㎎, 일반 504㎎, 달콤 174.2㎎ 순이었다.

음료류의 100㎖ 기준 당류 평균 함량은 탄산음료 10.9g, 과·채음료 9.7g, 발효유류 9.7g, 커피 7.3g 순이었다.

탄산음료의 당 함량은 6.8∼14.2g으로 제품별로 2배 이상 차이가 있었고, 커피류는 아메리카노(3개) 0∼4.4g, 라떼(17개) 6.5∼9.6g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일상생활에서 당과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식품을 구매할 때는 영양표시 사항을 확인해 당·나트륨 함량이 적은 제품을 선택하라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