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아침 결식률 증가..빙그레, '첫끼니 타락죽' 출시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8.10.22 11:29:20

빙그레는 바쁜 아침, 간편하고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첫끼니 타락죽'을 출시했다고 22일 전했다.

타락죽은 쌀을 갈아 우유에 끓인 죽으로 우유가 귀했던 시절, 상류 가정이나 궁중에서 애용했던 전통 영양식이다.

첫끼니 타락죽은 2종은 옥수수감자, 보리밤으로 아침 식사를 챙기기 힘든 직장인, 학생 등을 겨냥한 제품이다.

첫끼니 보리밤 타락죽은 국내산 우유와 쌀을 포함한 보리, 밤 등 9가지 재료로 만들었으며, 식이섬유가 풍부한 보리와 고소한 밤의 조화가 잘 어울린다고 전했다.

옥수수감자 타락죽은 부드럽고 달콤한 옥수수와 감자 등 10가지 재료의 느낌을 살려 더 담백해 아침 빈속에도 부담이 없는 메뉴라는 설명이다.

또한 간편하게 짜먹을 수 있는 스파우트 파우치 형태로 취식과 휴대가 용이하다고 했다.

빙그레는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조미숙 교수 연구팀과 함께 이번 신제품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했다. 조 교수는 "20-30대를 중심으로 아침 결식률이 증가하고 있는 데 한국인에 잘 맞는 한식 소재로 아침을 챙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오는 22일부터 모바일 프리미엄 마트 마켓컬리(http://www.kurly.com)를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마켓컬리의 샛별배송을 통해 간편히 제품을 배송받을 수 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