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KC마크 확인하세요“...위조품 주의보

By 윤근일 기자 2018.10.26 10:06:05



무선충전이 가능한 스마트폰이 많아지면서 휴대전화 무선충전기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났지만 과열이 발생하는 위조품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무선충전기(위조품) 사용 중 제품 후면이 과열돼 녹았다'는 사례가 접수돼 조사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온라인에서 판매 중인 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해당 제품은 삼성전자의 무선충전기(모델명: EP-PG950)를 모방한 위조품으로 확인됐다.

조사대상 제품에 대한 온도 상승 시험 결과 위조품의 내부 부품 온도는 정품(40도)보다 최대 73도 높은 113도였고, 외곽 온도는 정품(46도)보다 최대 36도 높은 82도로, 부품이 타버리거나 사용자가 화상을 입을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위조품은 온라인몰에서 3만6천∼5만7천원에 판매됐다. 해당 모델 정품 가격은 7만7천원이다.

소비자원은 유사 위조품이 다시 유통되지 않도록 주요 온라인쇼핑몰이 포함된 통신판매중개사업자 정례협의체에 모니터링 강화 등을 요청했다.

소비자원은 "조사대상 위조품 7개 모두 제품에 KC 마크(국가통합인증)가 표시돼있지 않았다"며 "무선충전기 위조품을 피하기 위해선 제품의 KC 마크 표시 여부를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무선충전기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