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오피스텔 매매·전월세 가격 모두 상승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30 15:21:05

올해 들어 서울지역의 오피스텔 매매와 전·월세 가격이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형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한국감정원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9월 기준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01.9였다고 30일 밝혔다. 매매가격지수는 지난해 12월 매매가를 100으로 잡고 변화 값을 측정한 지표다. 100이 넘으면 가격 상승, 100 미만이면 하락을 의미한다.

서울 오피스텔의 권역별 매매가격지수는 서북권이 102.7로 가장 높았고, 도심권이 102.6으로 뒤를 이었다.

전세가격지수는 서울 평균 101.4를 기록했다. 도심권 102.2, 서남권 101.8 순으로 집계됐다.
월세도 소폭 상승했지만, 매매나 전세보다는 완만한 수준이었다.

서울 평균은 100.2이었고, 동북권이 100.9로 가장 높았다. 동남권은 99.8로 5개 권역 중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가격이 내려갔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수년 전부터 서울의 오피스텔 과잉공급 우려가 제기돼 왔지만, 시장은 여전히 상승세"라며 "특히 올해는 아파트값 상승세가 가팔라서 대체재인 오피스텔의 가격 상승 여력이 충분해 보인다"고 말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