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4분기 성장률 6.4%로 둔화전망…무역전쟁 대응책 불충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30 15:35:36

중국이 무역전쟁 충격에 대한 대비가 충분하지 않아 앞으로 경제성장세가 더 둔화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이 이코노미스트들을 설문해 3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4분기, 내년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각각 6.4%, 6.3%였다. 이는 지난 9월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전망치인 6.5%, 6.4%보다 0.1%포인트씩 떨어진 수치다.

설문에 참여한 독일 헬라바 은행의 파트리크 프란케는 "중국 정부가 재정·통화 정책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려고 시도하지만 우리는 2019년에 둔화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프란케는 "관세율을 25%로 인상하는 것을 포함한 무역분쟁이 중국의 성장을 짓누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이달 22일부터 29일까지 이코노미스트 65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이달 19일 발표한 중국의 올해 3분기 GDP 성장률은 시장 전망치 6.6%보다 낮은 6.5%에 그쳤다. 이는 올해 2분기 6.7%보다 0.2%포인트 낮고 2009년 이후 최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지난 9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물린 관세는 세율이 올해 말까지 10%이지만 내년부터 25%로 인상된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가 이달 산출한 경제 심리 지수를 살펴보면 중국 정부가 경제성장 둔화를 막기 위해 경기부양책 꾸러미를 추가로 도입했으나 효과는 아직 감지되고 있지 않다.

트럼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