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터키, 美제재 예외 인정된 듯…이란산 원유수입 가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2 10:26:51

인도가 이달 5일 재개되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의 예외국으로 인정받기로 미국과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인도 현지 언론이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인도는 제한적이나마 5일 이후에도 미국의 제재 대상인 이란산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를 수입할 수 있게 됐다.

원유 수입대금 결제는 미국 달러화나 유로화를 이란에 직접 보내는 대신 한국의 원화 상계 계좌처럼 인도 내 은행에 개설된 에스크로 계정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2012년 대이란 제재와 마찬가지로 일정 기간마다 수입량을 감축하는 조건을 달았을 공산이 크다.

이와 관련,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는 1일 "인도는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3분의 1정도 줄일 것"이라며 "내년 3월까지 한 달에 125만t(하루 평균 약 29만 배럴)을 계속 수입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이란산 원유를 두 번째로 많이 수입하는 곳이다. 인도의 하루 평균 이란산 원유 수입량은 8월 39만 배럴, 9월 50만2천 배럴이었다.

지난달엔 하루 평균 약 33만 배럴로 줄긴 했으나 인도는 터키와 함께 미국의 제재가 시작돼도 이란산 원유수입을 완전히 중단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었다.

인도의 이란산 원유수입과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9월 인도를 방문, "인도 같은 이란산 원유 수입국에 대해 제재 유예를 검토하겠지만, 결국엔 수입량을 '0'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의 외교 소식통은 "(미국의 제재를 아예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점차 줄인다는 게 인도 정부의 정책 방향이다"라고 말했다.

이란의 다른 외교 소식통은 "터키 역시 미국의 대이란 제재의 예외로 인정돼 제한적으로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터키의 최대 정유사인 투프라스는 미국 정부에 제재 면제를 요청해 왔다. 터키는 8월 하루 평균 9만7천 배럴의 원유를 이란에서 수입했다. 이는 4월(하루 24만 배럴)보다 3분의 1로 줄어든 규모다.

터키는 미국과 관계가 원만하지 않았으나 지난달 2일 자국 내에서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대한 정보를 이용해 사우디 왕실을 되도록 보호하려는 미 백악관과 관계 개선을 도모했다.

원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