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터키, 美제재 예외 인정된 듯…이란산 원유수입 가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2 10:26:51

인도가 이달 5일 재개되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의 예외국으로 인정받기로 미국과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인도 현지 언론이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인도는 제한적이나마 5일 이후에도 미국의 제재 대상인 이란산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를 수입할 수 있게 됐다.

원유 수입대금 결제는 미국 달러화나 유로화를 이란에 직접 보내는 대신 한국의 원화 상계 계좌처럼 인도 내 은행에 개설된 에스크로 계정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2012년 대이란 제재와 마찬가지로 일정 기간마다 수입량을 감축하는 조건을 달았을 공산이 크다.

이와 관련,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는 1일 "인도는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3분의 1정도 줄일 것"이라며 "내년 3월까지 한 달에 125만t(하루 평균 약 29만 배럴)을 계속 수입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이란산 원유를 두 번째로 많이 수입하는 곳이다. 인도의 하루 평균 이란산 원유 수입량은 8월 39만 배럴, 9월 50만2천 배럴이었다.

지난달엔 하루 평균 약 33만 배럴로 줄긴 했으나 인도는 터키와 함께 미국의 제재가 시작돼도 이란산 원유수입을 완전히 중단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었다.

인도의 이란산 원유수입과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9월 인도를 방문, "인도 같은 이란산 원유 수입국에 대해 제재 유예를 검토하겠지만, 결국엔 수입량을 '0'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의 외교 소식통은 "(미국의 제재를 아예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점차 줄인다는 게 인도 정부의 정책 방향이다"라고 말했다.

이란의 다른 외교 소식통은 "터키 역시 미국의 대이란 제재의 예외로 인정돼 제한적으로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터키의 최대 정유사인 투프라스는 미국 정부에 제재 면제를 요청해 왔다. 터키는 8월 하루 평균 9만7천 배럴의 원유를 이란에서 수입했다. 이는 4월(하루 24만 배럴)보다 3분의 1로 줄어든 규모다.

터키는 미국과 관계가 원만하지 않았으나 지난달 2일 자국 내에서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대한 정보를 이용해 사우디 왕실을 되도록 보호하려는 미 백악관과 관계 개선을 도모했다.

원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