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3분기 영업익 8.3%↓…무선 부진 IPTV로 상쇄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2 14:38:06

25% 요금할인,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 통신비 인하 정책 영향으로 통신 3사의 3분기 영업이익이 8% 이상 줄어들었다. 하지만 미디어 분야에서 IPTV가 성장세를 이어가며 무선(이동통신) 사업의 부진을 상쇄했다.

2일 통신 3사에 따르면 새 회계기준(K-IFRS 1115호)을 적용한 3사의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은 13조1천268억원, 영업이익은 9천17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1.5%, 8.3% 감소했다.

가장 부진한 회사는 이동통신시장 1위 SK텔레콤이었다. 무선 가입자가 가장 많은 SK텔레콤은 통신비 인하 정책 여파를 고스란히 받으며 3분기 영업이익이 22.5% 급감했다. KT도 영업이익이 2.1% 감소했으나 LG유플러스는 IPTV 매출 증가에 힘입어 6.5% 증가했다.

3사 모두 무선 사업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3사의 3분기 무선매출(접속료 포함)은 구 회계기준으로 작년보다 5.8% 감소한 5조5천961억원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의 감소폭(-8.5%)이 가장 컸고, LG유플러스(-5.3%), KT(-2.1%)가 뒤를 이었다.

무선 ARPU(가입자당평균매출) 역시 평균 3만2천137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8.3% 줄었다. 다행히 마케팅비가 줄면서 충격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3분기 3사 마케팅비는 1조9천26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0% 감소했다.

무선 사업이 부진한 사이 IPTV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 잡았다.

3분기 3사의 IPTV 매출은 총 9천350억원으로 23.1% 급증했다. 케이블TV에서 IPTV로 유료방송시장의 주도권이 넘어오면서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난 데다 유아·교육 등 콘텐츠 수익 증가가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IPTV 성장세가 돋보인 회사는 LG유플러스로, 매출이 무려 31.5% 급증했다. SK텔레콤 역시 26.3% 증가하며 IPTV 담당 자회사 SK브로드밴드의 분기 영업이익(422억원)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신사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