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3분기 영업익 8.3%↓…무선 부진 IPTV로 상쇄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2 14:38:06

25% 요금할인,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 통신비 인하 정책 영향으로 통신 3사의 3분기 영업이익이 8% 이상 줄어들었다. 하지만 미디어 분야에서 IPTV가 성장세를 이어가며 무선(이동통신) 사업의 부진을 상쇄했다.

2일 통신 3사에 따르면 새 회계기준(K-IFRS 1115호)을 적용한 3사의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은 13조1천268억원, 영업이익은 9천17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1.5%, 8.3% 감소했다.

가장 부진한 회사는 이동통신시장 1위 SK텔레콤이었다. 무선 가입자가 가장 많은 SK텔레콤은 통신비 인하 정책 여파를 고스란히 받으며 3분기 영업이익이 22.5% 급감했다. KT도 영업이익이 2.1% 감소했으나 LG유플러스는 IPTV 매출 증가에 힘입어 6.5% 증가했다.

3사 모두 무선 사업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3사의 3분기 무선매출(접속료 포함)은 구 회계기준으로 작년보다 5.8% 감소한 5조5천961억원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의 감소폭(-8.5%)이 가장 컸고, LG유플러스(-5.3%), KT(-2.1%)가 뒤를 이었다.

무선 ARPU(가입자당평균매출) 역시 평균 3만2천137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8.3% 줄었다. 다행히 마케팅비가 줄면서 충격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3분기 3사 마케팅비는 1조9천26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0% 감소했다.

무선 사업이 부진한 사이 IPTV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 잡았다.

3분기 3사의 IPTV 매출은 총 9천350억원으로 23.1% 급증했다. 케이블TV에서 IPTV로 유료방송시장의 주도권이 넘어오면서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난 데다 유아·교육 등 콘텐츠 수익 증가가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IPTV 성장세가 돋보인 회사는 LG유플러스로, 매출이 무려 31.5% 급증했다. SK텔레콤 역시 26.3% 증가하며 IPTV 담당 자회사 SK브로드밴드의 분기 영업이익(422억원)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신사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