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해외 직구 7천억원…中 중심 직구 활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2 14:45:34

해외직구

구매대행 업체의 마케팅 경쟁으로 올 3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직구) 액수가 크게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온라인을 통한 음식 배달과 추석 제사용품 거래가 증가하면서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올해 3분기 직구 액수는 1년 전보다 35.9% 증가한 6천956억원을 기록했다. 증가율과 액수 모두 2014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크다.

▲ 중국 중심 직구 활발...104.1% 급증=국가별 직구 액수를 보면 미국이 3천67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럽연합(EU) 1천400억원, 중국 1천228억원, 일본 461억원 순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직구 액수는 중국이 104.1%나 급증했다. 구매대행 업체들이 중국어 상품 설명을 한국어로 번역하는 등 구매 환경이 크게 개선된 효과로 풀이된다.

민경삼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중국어가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구매대행 업체의 마케팅 경쟁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제가 있는 4분기에는 전체 직구 액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상품군별로는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2천470억원)이 가장 컸고, 음·식료품(1천657억원), 가전·전자·통신기기(98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3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는 8천91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8.9%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7천245억원, 일본 460억원,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374억원 순이었다.

상품군별 판매액은 화장품이 6천740억원,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이 1천243억원 등이었다. 해외 직접 판매는 중국인이 면세점에서 화장품을 구매한 비중이 컸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 온라인쇼핑액 15.3% 증가...석 달 연속 9조원대=통계청이 함께 발표한 올해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15.3% 증가한 9조1천283억원을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7월 9조6천807억원, 8월 9조2천637억원에 이어 석 달 연속 9조원대를 기록하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년 동월 대비로 음식서비스(82.5%)가 거래액이 가장 가파르게 증가했다. 음식 배달 서비스의 가격할인 판촉, 배달음식 다양화·고급화의 영향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추석을 맞아 제사용품이나 선물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음·식료품(18.3%)도 거래액수가 늘었다.

화장품도 판매액이 19.6% 늘었다. 중국인 관광객 증가(7월 기준 전년 대비 42.4%) 영향도 있지만, 내국인 구매가 늘어난 영향이 더 컸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