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제작이라 구매 취소 불가"…전자상거래 피해 매년 증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5 10:49:03

의류·신발 등을 맞춤 상품으로 구매하는 전자상거래 주문제작이 늘고 있으나 주문과 다르게 제작되거나 품질이 불량해도 단지 주문제작이라는 이유로 구매 취소를 거부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약 3년간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291건으로, 매년 꾸준히 접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2016년 103건, 지난해 104건이었으며 올해도 8월 말까지 84건으로 집계됐다.

피해구제 가운데는 주문제작을 이유로 소비자가 구매를 취소하려 해도 판매자가 이를 거부하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

피해유형별로는 단순 변심에 의한 '청약철회 거부'가 37.8%(110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색상 및 디자인, 사이즈 등이 주문한 대로 제작되지 않은 '계약 불완전이행' 35.1%(102건), '품질 불량' 13.4%(39건), '배송지연' 7.2%(21건) 등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단순 변심의 경우에도 상품을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는 청약철회가 가능하다.

다만 ▲ 소비자의 주문에 따라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재화 등 또는 이와 유사한 재화 등에 대하여(주문자만을 위하여 별도로 제작 및 구성되는 점이 명확한 경우) ▲ 청약철회 등을 인정하는 경우 통신판매업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중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재판매가 불가할 경우) ▲ 사전에 해당 거래에 대하여 별도로 그 사실을 고지하고 소비자의 서면(전자문서 포함)에 의한 동의를 받은 경우, 위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면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다.

소비자들이 주문제작을 의뢰한 품목은 의류가 45.4%(132건)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신발 35.7%(104건), 반지·귀걸이 등 액세서리 15.1%(44건), 가방 3.8%(11건)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주문제작 상품은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구매를 결정할 것 ▲청약철회를 부당하게 제한하는 쇼핑몰은 가급적 이용하지 말 것 ▲계약 내용 관련 증빙자료를 반드시 보관할 것 ▲대금은 가급적 신용카드로 할부 결제할 것 ▲현금 결제 시 '에스크로' 또는 '소비자피해보상보험'이 가입된 쇼핑몰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주문취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BC, K팝 조명 특집 다큐 제작…이수만 만나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활약으로 K팝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영국 BBC가 K팝 시스템과...

가장 높은자와 낮은자가 만나 만든 글자 한글

조선 4대 임금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했다는 이야기를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오는 24일...

윤박, KBS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주연

배우 윤박(32)이 KBS 새 주말드라마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