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중간선거 앞두고 혼조…다우 0.76%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6 09:33:07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간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0.87포인트(0.76%) 상승한 25,461.7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25포인트(0.56%) 상승한 2,738.31을 기록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14포인트(0.38%) 하락한 7,328.85에 장을 마감했다.

에너지주와 금융주의 강세는 다우지수에 상승 동력을 제공했지만, '대장주' 애플 주가 부진이 지속하면서 기술주는 약세를 이어갔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6일 열릴 미국 중간선거와 오는 7~8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 대형 이벤트에 시선을 고정했다.

월가에서는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을 차지하고, 공화당이 상원 다수당을 유지하는 것을 예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경우 증시에 나쁘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애플 주가는 이날도 2.8% 하락했다. 로즌블래트 증권이 애플 투자전망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주 실적 발표 이후 애플에 대한 목표주가 하향 조정 등 부정적인 전망이 지속해서 나오는 중이다.

기술주 전반이 약세를 보였다. 아마존과 페이스북 주가가 각각 2.3%와 1.1%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공개된 악시오스와 인터뷰에서 아마존 등 대형 기술주에 대한 반독점 제재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61% 올랐고, 금융주도 1.40% 상승했다. 반면 기술주는 0.18% 하락했고, 커뮤니케이션은 0.32% 내렸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79% 상승한 19.86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고은,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화보 공개 '눈길'

배우 한고은이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인생 화보'로 역대급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핫 100' 2곡 동시 진입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 2곡을 동시...

에이핑크 김남주, 이 미모에 취한다…일상이 러블리

그룹 에이핑크 멤버 김남주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